[忠淸道 길] 괴산 ‘산막이옛길’…풍경이 아름다운 ‘길’

작년 관광객 150만명 찾아와…구불구불 옛길 ‘명품 길’ 반열에 올라

김동식 기자 | 최종편집 2017.09.29 14:37:5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가을이 손을 흔든다. 저만치 있던 가을이 어느덧 가까이 다가왔다. 이른 봄 다녀왔지만, 울긋불긋 일렁일 때쯤이면 참 아름답겠다 싶었다.

산막이옛길, 사계절을 막론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찾는 이들로 늘 붐비는 길로 어느덧 명품 길의 반열에 올랐다.

충북 괴산의 산막이옛길은 2011년 11월 완공됐으며, 괴산호 주변 7㎞를 거닐며 뛰어난 경관을 볼 수 있어 이 곳을 찾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크게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괴산군 지도를 보고 있으면 온통 파랗다. 그만큼 산이 많다는 증거다. 산이 많으니 계곡도 많다.

쌍곡과 선유구곡, 화양구곡, 갈은구곡 등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구곡들이 밀집해 있는 곳이 바로 괴산이다.

산이 장막처럼 둘러싸고 있어 막혀 있다는 뜻을 지닌 ‘산막이’  역시 산이 만들어낸 지명이다. 산으로 막힌 마을로 불리는 산막이마을은 달천을 가로질러 건너야 들어갈 수 있을 만큼 오지 중 오지였다.

산에서 채취한 버섯, 나물, 약초 등을 강 건너 읍내 장에 내다파는 것이 유일한 외출이었다. 하지만 댐이 건설되면서 물길마저 사라졌고, 마을은 더욱더 오지가 됐다. 그래서 태어난 길이 지금의 산막이옛길이다.

발 아래 목숨을 노리는 호수와 벼랑이 버티고 서있는 굽이굽이 위태로운 길이 그렇게 만들어졌다. 세상과 단절되지 않기 위해, 그리고 살아가기 위해 만든 길이다.

지금은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이 됐지만, 그전에 있던 길은 분명 옛길이 맞다. 이 산막이옛길은 지난해에 만 150만명이 찾았다.

주차장에서 괴산호의 풍경을 만나기까지는 오르막길이 반복된다. 아름다운 풍경을 쉽게 보여주기 싫었던 모양이다. 길게 이어진 농특산물 지정 판매장을 지나 가파른 길을 걸어 관광안내소, 차돌바위나루를 지나 소나무동산에 이르면 또 한 차례 계단길이 이어진다.

소나무동산에는 40년 수령의 소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다. 구불구불 뻗은 소나무와 단정하게 쌓은 돌담길이 제법 운치 있어 오르는 길이 힘든 줄 모른다.

언덕 정상에 이르면 비로소 괴산호의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왼편 소나무 숲 너머로 괴산호와 산막이옛길을 탄생시킨 주인공이 얼굴을 내민다. 괴산댐이다. 괴산댐은 남한강으로 흘러드는 달천을 가로막아 건설한 댐식 발전소다. 한국전쟁 이후 파괴된 전력시설을 재정비, 복구하기 위해 우리나라 최초로 우리 기술로 건설했다.

전망대에서 호수를 굽어보며 한숨 돌리고 나면 흙길과 나무데크를 따라 완만한 길이 이어져 발걸음이 제법 경쾌해진다.

소나무 출렁다리는 산막이옛길의 최고 명소 중 하나다. 소나무 숲 사이로 출렁다리를 연결해 삼림욕과 함께 재미를 더했다.

소나무 출렁다리를 지나면 산막이옛길에 재미를 더하는 다양한 볼거리가 이어진다. 지금은 연못이지만 예부터 벼를 재배했던 논으로 빗물에 의존해 모를 심었다는 연화담을 비롯해 노적봉, 성재봉, 옥녀봉, 군자산 등이 겹겹이 보이는 망세루가 가장 먼저 반긴다.

1968년까지 실제로 호랑이가 살았다고 전하는 호랑이굴 앞에는 잘생긴 호랑이 한 마리가 웅크린 채 지나는 여행객들을 노려보고 있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포토존이기도 하다.

야생동물들이 목을 축였던 노루샘, 매의 형상을 한 매바위, 여우비를 피해 잠시 쉬어가던 여우비바위굴, 앉은뱅이가 약수를 마시고 나았다는 앉은뱅이약수, 골짜기를 타고 시원한 바람이 내려오는 얼음바람골이 차례로 이어지고, 산막이옛길의 가장 아름다운 쉼터인 병풍루가 지척이다.

병풍루를 지나면 또 한 차례 장관이 펼쳐지는 포인트를 만난다. 꾀꼬리전망대다. 40m 벼랑 위에 설치된 꾀꼬리전망대는 바닥에 강화유리를 설치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한다. 

마흔고개는 산막이옛길에서 가장 험난한 구간이다. 마흔고개를 올라서면 다래숲동굴과 진달래동산을 지나 산막이마을로 들어서게 된다.

산막이마을은 몇 가구 안되는 작은 마을이지만 선착장까지 이어지는 길이 제법 포근하고 정겹다. 선착장에 도착하면 산막이옛길의 짧은 여정이 끝난다. 잠시 쉬었다가 왔던 길을 되돌아가거나 마을 아래로 조성된 구불구불 작은 길을 따라 30분 남짓 걷다 보면 2016년 9월에 조성된 연하협구름다리도 만나볼 수 있다.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산막이옛길 입구인 차돌바위선착장으로 돌아 나오는 방법도 있다. 산막이선착장에서 선유대를 지나 괴산호 최상류인 세뱅이까지 운항하는 관광유람선도 있다. 이 유람선은 산막이옛길 반대편으로 선상유람을 한 뒤 산막이선착장을 거쳐 차돌바위선착장까지 운항한다.

배를 타면 선상에서 새로운 풍경들을 만난다. 삼성봉, 천장봉, 등잔봉, 국사봉 등을 잇는 둥글둥글한 산세가 하늘 위로 펼쳐지고, 벼랑을 따라 구불구불 산막이옛길이 이어진다.

꾀꼬리전망대, 병풍루 등이 호수 위로 아슬아슬하다. 왼편으로는 해발 948m에 이르는 군자산이 겹겹이 이어지고, 괴산호 물가에는 봄소식 가득 머금은 나무들이 싱그럽다. 괴산호를 둘러싸고 있는 산세를 감상하다 보면 금세 선착장이다.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길 오른쪽으로 농특산물 지정 판매장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산막이옛길 주변 농가에서 직접 생산한 농특산물 만 판매할 수 있는 곳으로 모두 25곳이 장터 형태로 문을 열고 운영하고 있다.

표고버섯, 찰옥수수 등 이곳을 대표하는 농특산물을 판매한다. 돌아오는 길에 마치 산막이옛길로부터 선물 하나를 받은 느낌이 들기에 충분할 것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