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ES청원, 쓰레기 매립량 71만5488㎥ 증설 ‘논란’

27일 충북도 산단심의위서 조건부 통과…오창 주민 강력 반발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28 18:06: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북 청주시 ‘제2매립장’ 사태와 관련된 업체로 주목을 받아온 오창읍 과학단지내 ES청원이 쓰레기 매립량을 71만5488㎥ 증설 신청해 오창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열린 지방산업단지 심의위원회가 ES청원이 신청한 쓰레기 매립량 증설 신청을 이전사업 완료시 영업종료 한다는 조건을 걸고 허가했다.

ES청원은 이번 심의를 통과하면서 전체 쓰레기 매립량은 106만㎥에서 177만㎥로 늘어나게 됐다.

또한 ES청원은 현재 2단계 에어돔의 높이를 평균매립고 25.3m에서 3.2m 더 높이고 3단계 에어돔도 평균매립고 29.9m에서 4.9m를 증설할 계획이다.

문제는 앞으로 오창 주민들의 반발을 어떻게 해소시키느냐에 달려있다.

앞서 ES청원 오창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악취 등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청주시는 ES청원과 2015년 3월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협약’을 맺고 매립장을 이전해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이전 장소인 오창읍 후기리에 청주시 ‘제2매립장’과 오창테크노폴리스산단이 같이 들어서게 되면서 갖가지 문제가 발행하며 사업이 답보 상태에 머물게 됐다.

특히 청주시가 ‘제2매립장’을 지붕형으로 공모해 결정해 놓고 갑자기 ‘노지형’으로 변경하며 ES청원에 대한 특혜 의혹까지 나돌았다.

또한 청주시의회가 ‘일관성 없는 행정’ 이라며 관련 예산을 연속 삭감하자 ES청원은 지난 4월 28일 오창 매립장의 증설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

후기리 매립장 추진이 원활하지 않자 증설을 신청한 것이다.

ES청원은 증설 계획서에는 지난 5월과 7월 2차례에 걸쳐 주민공람을 실시했으며 오창과학단지 17개아파트 발전협의회와 소로2리 마을발전협의회의 동의를 얻고 협약을 맺었다고 밝히고 있다.

관계 기관인 청주시도 “사업자의 이득만을 고려했고 타 지역의 매립시설 부족을 이유로 매립용량을 확대하려는 것은 관련법의 제정 취지와 부합되지 않으므로 사업의 타당성과 명분이 적다”며 반대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ES청원의 오창 쓰레기 증설은 산단심의를 통과했다.

이승훈 청주시장이 지난 선거에서 오창주민들의 악성 민원인 ES청원 이전을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ES청원이 과학단지내 증설과 후기리 신설 등 양수겹장을 치며 물거품이 된 꼴이다.

오창의 한 주민은 “논란 끝에 청주 ‘제2매립장’이 노지형으로 조성되기로 결정됐으므로 이번 증설 신청은 반려돼야 한다”며 “청주시는 악취로 고통 받는 오창 주민들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분개했다.

이어 “ES청원이 얼마나 대단한 회사 인지는 몰라도 기업의 이윤을 위해 주민들의 삶을 고통스럽게 만든다면 반드시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