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美 자동차부품 기업 3000만불 ‘투자유치’

12일, 미국 쿠퍼스탠다드 그룹과 ‘투자협약’ 체결

김동식 기자 | 최종편집 2017.09.13 14:59:0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남도가 미국 자동차부품 회사인 쿠퍼스탠다드 그룹과 3000만불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13일 도에 따르면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남궁영 행정부지사가 12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쿠퍼스탠다드(CooperStandard) 본사에서 키스 스티븐슨(Keith Stephenson) 그룹 부회장, 심병섭 당진부시장과 투자협약을 가졌다.

이로써 도는 지난 5월 미국 파인에코(FineEco), 메티슨 특수가스(Matheson), 인터페이스(Interface)이어 올해에 만 4개의 미국 기업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진행한 쿠퍼스탠다드는 1960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 전 세계 20개국에 123개의 사업장과 3만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쿠퍼스탠다드는 2021년까지 3000만 달러를 투자, 당진 송산2-1 외국인투자지역 5만3592㎡의 부지에 자동차 부품(고무 몰딩류) 제조공장을 신축한다.

이번 투자유치로 인한 기대효과로는 향후 5년 간 고용창출 450명, 매출 2000억원, 수입대체 1800억원, 생산유발 5000억원 등의 경제효과가 기대된다.

남궁 부지사는 “쿠퍼스탠다드의 투자를 통해 충남의 주력산업인 자동차분야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대규모 고용창출은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업의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스티븐슨 부회장도 도와 당진시의 관심과 협조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고용창출을 통한 충남도와 당진시의 경제발전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이행에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투자협약까지 더해 올해에만 총 13개의 외투기업, 2억 2100만 달러를 유치하면서 2017년도 유치목표(8개)를 초과달성했다.

이로써 민선6기 이후 국내외 기업과 체결한 투자유치 협약은 총 35개사 6억7700만 달러 규모로, 민선6기 유치목표(33개)를 조기에 초과달성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