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난 완화 위해 유효주차장 4만면 확보

대전시,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 편다

794억 투입 IoT 기반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
주민주도형 선진주차문화 정착·상시 단속체계 구축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10 15:56:4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대전시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차난 완화 및 주차편의 증대를 위해 ‘주차관리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시민 주도형 주차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시의 주차장 확보율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반면, 시민들이 느끼는 주차환경은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데다 주차문제가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불편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도로의 불법주정차 차량은 도로 기능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보행자 교통사고 유발, 긴급차량 통행 방해로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고 있다.

시와 5개 자치구는 공영주차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는 있으나 지방재정 여건상 증가하는 급증하는 차량에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는 것이 현실이다.

시는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차관리 기본계획은 시 주차정책의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분야 24개 장‧단기 추진과제를 담고 있으며 기존 주차장의 개방과 공유를 통한 실질적인 주차공간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주차장의 대부분(93%)을 차지하는 부설주차장에 대한 전수조사 및 관리감독을 강화해 제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정상화 시키고, 공공청사, 교회, 은행, 민간기업체, 공동주택 등의 부설주차장을 유휴시간대에 개방하여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시설비 등을 지원키로 했다.

또한 주택가 주차환경개선을 위해 기존 추진했던 노외주차장 조성사업, 내 집 주차장 갖기, 공동주택 주차장 확충, 자투리땅(공한지) 임시 주차장 조성, 노상주차장 설치,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는 사물인터넷 및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주차장의 이용률과 회전율을 높이고 도심지 차량 유입을 억제할 수 있는 스마트한 주차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주기적인 주차장 수급실태조사를 통해 주차관리를 위한 기초 DB를 구축 및 실시간 주차정보시스템 구축, 무인 주차관제시설 도입으로 주차편의 도모 및 불필요한 운행을 줄인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주차장 유료화 확대, 주차요금 탄력적 조정, 주차예약제 도입 등으로 도심 혼잡지역의 승용차 과다 유입을 방지하고 대중교통 이용유도로 교통혼잡을 최소화 한다.

시는 관주도의 계도나 단속이 아닌 소통과 참여를 통한 시민주도형 주차문화개선 운동을 추진해 선진주차문화를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 및 동참을 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 및 캠페인을 실시하고 주차문화개선 마을공동체 사업 공모, 주차문화 청소년 체험단 운영 등을 통해 지역의 주차문제를 주민 스스로 개선해보는 시도를 한다.

한편 단속도 강화한다.

시는 단속 차량과 CCTV 활용 등 장비를 통한 단속 강화하고 시민신고 활성화, 시‧구‧경찰 협업을 통한 상시 단속체계 구축을 통한 공정하고 효율적인 단속을 실시하며 장기적으로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제공을 통해 불법주정차 사전예방 및 시민 불만을 완화 및 과태료 부과체계 개선을 통해 단속의 실효성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시는 ‘2021년까지 794억원(국비 129, 시비 153, 구비 512)을 들여 IoT 기반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 주민주도형 선진주차문화 정착, 상시 단속체계 구축, 유효 주차장 4만면 확보키로 했다.

시 양승찬 교통건설국장은 “주차정책은 관주도의 시설공급 위주에서 기존 주차장의 효율적 활용 등 수요관리와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 위주로의 개선이 필요하다”며 “본 계획의 세부 사업들은 지속적으로 일반 시민 및 전문가들과 다양한 방식의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가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