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울창한 숲 사이로 한 폭의 ‘수묵화’ 연상케 해

영동 옥계폭포, 천혜 자연절경…힘찬 물줄기‘절정’

김동식 기자 | 최종편집 2017.07.17 12:59:1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북 영동군 심천면 옥계폭포가 힘찬 물줄기를 내뿜으며 지나가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옥계폭포는 30m의 절벽을 내려 지르는 세찬 폭포수가 하얀 물거품과 뿌연 안개가 뒤섞여 신선이 나올 것 같은 환상을 자아내며 자연이 빚어낸 장관을 보여주고 있다.

충북의 자연환경 명소(2001년)로 지정될 만큼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하며 수 많은 관광명소를 가진 영동군에서도 손꼽히는 곳이다.

지난달까지 물이 많지 않아 앙상한 계곡으로 드러난 적도 있었으나 지금은 장마철 연일 내린 비로 경쾌한 소리를 내며 시원한 물줄기를 내뿜고 있다.

특히 주변의 울창한 숲과 멀리 보이는 옥계폭포가 한 폭의 수묵화 같은 장관을 연출하고 폭포에서 떨어진 폭포수가 천모산 계곡을 따라 흘러 오솔길을 걸을 때마다 수려한 자연풍경이 일품이다.

여름 휴가철이면 영동을 경유하다 이 곳을 힐링휴양지로 정하고 여유와 낭만을 즐기기 위해 찾아오는 방문객들도 적지 않다.

또한 옥계폭포가 시작하는 월이산(해발 551m) 정상의 정자에서 금강이 영동군 심천면을 휘도는 절경도 함께 감상할 수 있으며, 옥계폭포 주차장에서 폭포로 가는 숲길은 조용한 산책코스로 자연과 호흡하며 사색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조선시대 궁중 음악을 정비해 국악의 기반을 구축한 우리나라 3대 악성의 한분인 난계가 즐겨 찾아서‘박연 폭포’라 불리기도 하며, 폭포수 곁에 있으면 한여름에도 서늘하고 쏟아지는 물줄기에서 난계의 피리소리가 들려오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자연의 청아한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이곳은, 영동군 심천면 국악체험촌 3거리 입구에서 옥천 방향으로 4번국도를 따라 3㎞를 가다가 왼쪽 천모산 계곡으로 1㎞ 더 들어가면 이 폭포를 만날 수 있다.

최길호 군 홍보팀장은 “천혜의 자연이 만든 낭만과 절경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휴가철 장기간 차량운행에 지친 피서객들에게 힐링과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잠시 쉬어가는 당일 여행코스로 추천한다”고 전했다.

한편 옥계폭포 인근 심천면 고당리에는 △영동국악체험촌 △난계국악기제작촌 △난계사 △난계국악박물관 등 국악관련 체험 인프라가 구축돼 있어 우리 가락을 배우고 국악기 제작 체험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국악체험촌 끝에 위치한 세계 최대의 북 ‘천고(天鼓)’에서 소망과 염원을 하늘에 전하는 기회도 잡을 수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