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퍼트려 달라더니…"

김새롬 "김정민, 넌 혼자가 아냐" 응원글 올렸다 삭제..대체 왜?

SNS로 절친 김정민 응원 "힘이 돼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3 14:11:4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방송인 김새롬이 난데없이 김정민을 응원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 돌연 삭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새롬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정민 ing, You're not alone"이라는 문구와 함께 "김정민은 자신에게 늘 힘이 되어주는 친구"라며 "여러분도 정민이에게 힘이 되어 달라"는 당부의 메시지를 올렸다.

단 한 순간의 변함없이 빈틈없이 저에게 늘 힘이 되어주는 친구입니다. 저도 이 친구에게 그러한 존재가 되어주고 싶구요. 여러분 정민이에게 힘이 되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이 게시물을 많이 퍼트려주세요.


실제로 이 게시물이 올라온 뒤 김정민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해당 메시지를 공유하고 '응원 댓글'을 남기는 행동을 보였다. 적어도 글을 올린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셈.

하지만 김새롬은 얼마 지나지 않아 해당 메시지와 게시물 일체를 삭제해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현재 김새롬의 인스타그램엔 '김정민 ing' 대신, '머리 염색 인증샷'이 최신 게시물로 등재돼 있는 상태다.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관련 기사에 "지능적 팀킬" "여자의 적은 여자라더니" "이거 맥이는거잖아?" "기사 보고 배 아파서 돕는 척 통수를 때렸구나" "응원하는 척 스포일러를" "가만 있으면 중간이라도 가지..긁어 부르럼" 같은 댓글을 달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