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방식 적격성조사 완료 ‘적격 결론’…조기개통 ‘환영’

천안시 ‘서울~세종 고속도로’ 민자 조기착공 ‘촉구’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10:34:2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남 천안시가 ‘서울~세종 고속도로’ 중 안성~세종 구간 건설사업이 민자적격성조사를 통과함에 따라 민자방식으로 신속히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가 실시한 서울~세종 고속도로 2단계 안성~세종구간 건설사업의 민자적격성 조사가 지난달 29일 완료했다.

민간제안사업에 대한 수요추정의 적격성, 재정사업과 비교한 비용·편익 등을 분석한 결과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는 것보다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시는 당초 발표한 계획보다 조기준공을 목표로 적기준공이 가능한 민간투자 사업방식의 건설사업이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가 이미 지난 3월 서울~세종 고속도로 전담팀(6명 구성)을 구성하는 등 사업추진에 본격적으로 나선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역시 조속한 추진을 지역 공약으로 내세워 조기개통에 대한 기대감은 한층 고조되고 있다.

앞으로 제3자 모집공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본협상, 실시계획 승인 등 향후 절차도 신속히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난 15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시 사업 추진을 민자방식에서 재정사업으로 변경하고 사업시행 주체를 한국도로공사로 변경한다는 언급이 있어 일부에서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청주시 요구 노선으로 변경하면 사업이 더 늦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