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대비 전국 최초 시행…가뭄극복 전방위 대응

충북도 ‘다목적 소규모 저수지 건설사업비’ 24억 확보

가뭄대책비 18억·예비비 21억지원…가뭄긴급대책비 27억 등 추가지원 계획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6 17:51:0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북도가 최악의 가뭄 상황을 극복하기위해 전방위적 대응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최초로 기후변화대비 ‘다목적 소규모 저수지 건설사업비’ 24억원을 추경에 전격 확보해 항구적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16일 도에 따르면 다목적 소규모 저수지 건설사업은 상습가뭄지역 물 걱정 해소, 산간·오지마을 물부족 해소 등의 가뭄대응을 위해 추진된다.

또한 앞으로 사업의 효과분석·논리개발·주민만족도 등을 면밀히 분석한 후 관련 중앙부처(농식품부, 국토부, 기재부 등)에 건의해 전국적으로 확대·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사전 가뭄대책비 18억원과 예비비 21억원을 지원한데 이어 가뭄 긴급대책비 27억원, 한발대비용수개발 12억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1억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9일에 이어 16일에도 재난안전실장 주재로 긴급 가뭄 대책회의를 개최해 각 시군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육군5019부대, 대한건설협회, 레미콘공업협동조합 등과 민관군 합동 공조체제를 구축했다.

아울러 가뭄해소시까지 8개반으로 구성된 ‘가뭄대책상황실’을 지속 운영해 가뭄 및 급수대책 추진 일일상황 점검과 가뭄 극복을 위한 긴급 급수대책비 등을 가뭄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내린 비는 185.6㎜로 평년 334.3㎜의 55.5% 수준이고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저수율도 15일 기준 43.5%로 평년 59%보다 턱없이 낮은 상황이다.

신봉순 치수방재과장은 “가뭄 극복을 위한 범 도민적 협력이 절실한 상태”라며 평상시 생활 속에서 물 절약을 생활화해서 가뭄정책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