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성관리 위법사항 은폐·축소 시민우롱 ‘강력 규탄’

대전시, 한국원자력연구원 불법행위 ‘처벌요구’

위반행위 36건, 수사·처벌 요구…시민검증단 통해 지속 검증·대처키로

김동식 기자 | 최종편집 2017.04.20 18:11:0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대전시가 원자력안전위의 실태조사를 통해 드러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불법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특히 원자력연구원이 그동안 각종 위법사항을 은폐·축소한데 대해 ‘대전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우롱한 처사’라며 정부 차원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발표한 원자력안전성 관리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그동안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및 방치 20건, △허가없이 또는 허가범위를 초과해 방사성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7건 △방사선감시기 경보 발생 시에도 중단 등 비상조치 미이행, 측정기록 조작, 소각기록 축소 또는 누락(은폐) 등 9건을 포함한 총 36건의 위법행위 사실이 밝혀졌다.

이밖에 오염토양 방사능 오염도 측정 시 일반토양을 혼합해 희석하고, 방사선 관리구역 내 장비를 무단 매각하는 등의 위반행위도 함께 드러났다.

시는 조사결과에 대해 위반행위를 숨기고, 속이고, 철저히 짜 맞추는 등 기획되고 의도된 위법행위라고 규정했다.

또한 금속용융시설에서 52톤이나 되는 세슘과 코발트로 오염된 폐기물을 용융하고 10톤이나 되는 중저준위 폐기물을 용융하는 등 위반행위의 수준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또한 가연성폐기물처분시설과 용융로는 원자력연구와 직접 관련이 없음에도 시민들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만큼 해당시설의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장기적으로는 폐쇄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시는 지난 3월 27일 발족한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을 통해 이번 적발된 위반행위를 철저히 검증하고 적극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