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달동굴, 드라마 오픈세트장 황궁건축물 정비 완료

국내 유일 고구려 테마파크, ‘단양온달관광지’ 새 단장

목성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09:06:2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국내 유일의 고구려 테마파크인 충북 단양 온달관광지가 6개월여의 공사를 마치고 새 단장됐다

단양군은 사업비 10억원을 들여 온달동굴과 드라마 오픈세트장 내 황궁건축물을 새 단장하고 오는 22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온달동구 입구에는 자연경관과 어울리도록 인조암을 추가로 설치하고 동굴 내부에는 낙석방지 시설을 보강했다.

군이 동굴 내 보행등을 유해파장이 적은 LED등으로 바꾸고 종유석 등 동굴생성물의 훼손을 줄이기 위해 감지장치가 내장된 경관조명등으로 교체했다.

황궁건축물은 지붕 등 일부 노후 된 시설을 정비해 예스러움과 함께 관람객의 편의를 더했다.

새 단장을 마친 온달관광지에는 오픈세트장을 비롯해 온달전시관, 온달산성, 온달동굴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 오픈세트장에서는 연개소문, 태왕사신기, 천추태후 등 수많은 안방사극과 영화를 촬영한 고구려 시간여행의 마중물이다.

1만8000㎡의 부지에 궁궐, 후궁, 주택 등 50여동의 고구려 건물과 저잣거리 등 그 당시 문화와 생활상을 고스란히 재현해 놓았기 때문이다.

건물을 떠받치는 주춧돌과 기왓장 하나까지도 세심하게 조성된 데다 고구려 의상과 집기, 소품 등을 만나볼 수 있어 온달관광지 내 인기 관람코스다.

지난해는 대하사극 ‘보보경심 려’, ‘사임당’, ‘육룡이 나르샤’, ‘화랑 더 비기닝’ 등이 안방극장을 점령하면서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 모았다.

오픈세트장 맞은편 온달전시관에는 온달장군과 평강공주 삶을 역사적 근거와 설화를 바탕으로 흥미롭게 재구성해 놨다.

전시관을 빼곡히 채운 각종 인형과 조형물 등을 통해 고구려시대 역사와 문화,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온달장군이 전투도중 쉬었다는 온달동굴(천연기념물 261호)도 빼놓을 수 없는 관람거리다.

4억5000만  전부터 생성돼 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동굴은 주굴과 지굴의 길이가 760m인 석회암 천연동굴이며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종유석과 석순을 만나볼 수 있는데다 한 여름과 겨울에도 적정온도가 유지돼 관람객들의 쉼터로 손색없다.

오픈세트장과 온달전시관과는 달리 온달산성은 천년의 숨결을 간직한 고구려시대의 대표적인 유적지로 현재까지 석성(石城)의 원형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온달관광지는 연간 20여만명이 찾고 사랑받는 단양의 관광 명소 중 한곳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