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의사’ 완공…1000㎡부지에 사당 등 세워

백촌 김문기 선생, 20일 옥천서 충의사 낙성식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8:27:2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조2년(1456년) 숙부에게 왕위를 빼앗긴 단종의 복위운동을 벌이다 발각돼 순절한 것으로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백촌 김문기 선생 561주년 추모제가 20일 그의 고향 옥천군 이원면 백지리에서 봉행됐다.

지난해 3월 백촌 선생의 후손인 김녕김씨 대종회가 14억 원을 들여 짓기 시작한 사당 ‘충의사’가 이날 완공돼 그동안 유허비 앞에서 봉행했던 추모제는 장소를 보다 넓은 곳으로 옮겨 치르졌다.

백촌 선생의 유허비에서 남서쪽으로 150m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충의사는 1000㎡의 부지에 141㎡규모의 사당이 지어졌으며 그 양쪽으로는 동재(同齋)와 서재(西齋)가 세워지고 주변은 전통한식 담장으로 단장됐다.

김녕김씨 대종회 관계자는 “생가복원 등을 검토했으나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사당부터 짓고 위패를 모시게 됐다” 며 “앞으로 추모제 등 행사는 이곳에서 갖게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녕김씨 종친회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원풍물패의 사전 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테이프 커팅, 현판 제막, 위패 봉안(奉安)례 및 영정(影幀)과 영여(零餘) 입장, 추모제, 충의사 낙성식 등이 진행됐다.

옥천군과 옥천문화원 주최로 열린 이날 추모제 초헌관으로는 김영만 옥천군수, 아헌관은 김진기 김녕김씨 충의공파 대종회장, 종헌관은 유재목 군의회 의장, 축관은 김승룡 옥천문화원장이 맡아 백촌 선생의 충의정신을 기렸다.

낙성식에서 김 군수는 “사당 건립에 애써주신 종친회와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대의를 위해 희생한 백촌 선생의 고귀한 정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