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자체 조사 결과 발표, 2014∼2016년 5필지 ‘부당분할’

제천시 강저지구 상업용지 불법분할 ‘사실로 드러나’

목성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1:37:3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북 제천시의회 김꽃임 의원이 주장한  ‘강저택지지구 상업용지 불법분활’이 사실로 드러났다. 

제천시는 20일 보도 자료를 통해 의혹이 제기된 강저택지지구 내 토지분할은 민선5기인 2014년 4월에 1건에 이어 2016년까지 모두 5개 필지에 대해 분할이 이뤄졌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내놨다.

하지만 시는 5개 필지에 대한 분할은 외부의 부당한 압력이나 부정청탁은 없었으며 담당자의 업무 미숙에 따른 행정행위로 확인됐다고 밝혀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을 받게 됐다. 

문제가 제기된 강저택지 지구단위계획 구역은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현 공공주택특별법)’에 의해 국토교통부에서 직접 계획을 수립하고 LH공사에서 사업을 시행했다.

2005년 지구지정 됐으며 2012년 준공된 지역으로‘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에 의거 준공일로부터 5년간 준공당시 수립된 지구 단위계획을 유지해야 함에 따라 토지 분할이 제한되는 지역이다.

시 관계자는 “당시 지구단위계획 고시문에 분할 제한에 대한 규정이 명시돼 있지 않고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가구 및 획지계획’에 따라 분할이 제한되는 것은 도시계획 담당자 외에는 규정을 알기 어려운 분야”라며 “당시 분할을 담당했던 담당자들이 미처 관련 규정을 살펴보지 못해 발생된 문제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에 제천시 는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부서 간 소통과 업무연찬을 강화하고 경각심 고취를 위해 관련자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김꽃임 제천시의회 의원은 지난 13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51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2011년 준공된 강저지구 내 상업용지 20필지 가운데 5필지가 불법 분할됐다”며 “제천시의 특혜와 비위사실이 없는 지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