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16억3400만원 지원, 노후주택정비·환경개선 등

단양군 매포읍 하시마을 ‘새뜰마을 사업’에 선정

목성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9 10:10:2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북 단양군은 매포읍 하시마을이 지역발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새뜰마을 사업’에 선정됐다고 19일 일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단양군 매포읍 하시리 일원(45ha)으로 올해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최대 16억3400만원(총사업비 약 23억)의 국비가 지원된다.

군은 하시마을 일원에 △생활위생과 안전 △기반시설·노후주택 정비 △마을환경 개선 △휴먼케어와 주민역량 강화를 중점 과제로 정하고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재래식 화장실 정비와 중앙선철도변 소음저감, 슬레이트 지붕·노후 담장 개량, 노후주택 정비, 쌈지공원 조성 등 모두 22개 사업이다.

새뜰마을 추진위원회 백홍숙 위원장은 “아무도 관심을 가져주지 않는 하시마을에 군과 지역주민 모두가 노력해 공모사업 선정이라는 큰 선물을 안았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마을은 중앙선 철도와 국도 5호선 등이 지나는 교통 요충지로 화물 열차와 대형 공사차량 등의 증가로 분진과 소음 등의 발생으로 주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어왔다.

특히 인근 채석장의 발파 작업으로 주택이 균열 되는 등 열악한 주거 환경으로 어려움을 안고 생활해 왔다.

현재 하시마을은 전체 65가구 중 60호(92%)가 30년 이상 노후 된 주택으로 56가구(86%)가 슬레이트 지붕 주택으로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 받아 왔다.

여기에 35가구(60%)가 재래식 화장실을 쓰고 있으며 10% 이상이 공가와 폐가로 방치되고 있다. 

새뜰마을 사업은 생활 기반 확충과 주거환경 개선, 주민역량 강화 등을 통해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인 삶의 질을 보장하는 사업으로 주민 우선순위에 따라 맞춤 지원된다.

이은정 단양군 농촌개발팀 주무관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상대적으로 열악했던 하시마을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사업이 완료되면 마을의 취약한 주거환경이 개선돼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단양군은 지난해 적성면 현곡마을에 이어 올해 하시마을이 두 번째로 선정되면서 마을 환경개선사업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