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에코폴리스‘ 지지부진’…충북경자청 존재감 ‘무력’

[초점] 김학철 의원 “충북도 에코폴리스 사업의지 있나?”

설문식 부지사 “현대산업개발 측과 협의 중…조만간 협상 결과 발표하겠다”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5 12:07:2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 추진하는 충주에코폴리스의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의회 김학철 의원이 “충북도의 사업의지가 있는가?”라며 의문점을 제시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학철 의원은 15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현재 마지막 토지보상 단계에서 충북도와 현대산업개발 측이 힘겨루기를 하는 것 같다”며 “70만평 규모의 대규모 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해 충북도의 분명하고 강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대 측과 협상 단계에서 사업의 불투명성 얘기가 흘러나오는 것을 보면 이시종 지사가 진정한 사업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간다”며 “사업이 제대로 추진이 안되면 제2의 MRO특위를 가동해 꼼꼼히 파헤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 등 충주지역 도의원들은 14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가 에코폴리스를 포기하는 과정으로 몰고 가고 있는것 아니냐”며 사업의 지지부진함을 지적했다.

이들은 “4년 동안 재산권이 묶인 주민들의 분노가 격앙돼 있다”며 “청주주공항MRO 사업 실패에 이어 에코폴리스도 무산된다면 경자청의 존립 이유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충주에코폴리스는 충북도(충북경자청)가 첨단지식산업벨트(오송~증평~충주~제천)의 한 축으로 과학기술혁신을 통한 중부내륙권 거점 형성하기 위해 충주시 중앙탑면 일원 2백33만2169㎡ 규모로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특수목적법인(SPC)의 지분 38.5%를 차지하고 있는 대주주인 현대산업개발이 2015년 4월 투자에 참여한 이후 아직까지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청주공항MRO를 무산시켰던 제2의 아시아나항공이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지난 6일 설문식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현대산업개발 측과 만나 협상을 진행했지만 뚜렷한 답변을 얻지 못하고 돌아온 데서 비롯됐다.

설 부지사는 “현대 측과 사업 협의를 위해 만났다”며 “지금은 협상 단계이기 때문에 곧 결론이 나면 공식적인 발표를 하겠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경자청 관계자도 “현재 자금부분에 관해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이런 과정은 사업 진행에 꼭 필요한 부분이며 절차상 크게 늦어진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전상헌 전 충북경자청장이 청주공항MRO사업 실패 등의 책임을 지고 지난 1월 퇴임한 후 설 부지사가 경자청 관련 업무를 챙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큰 문제는 충북도와 충북경자청의 사업 진행에 대한 우려감이다.

경자청은 지난해 청주공항MRO사업 실패와 2조 원대 이란 전통의학 유치 실패 등을 겪으며 도민들로부터 무력한 존재감을 지적받아 왔다.

급기야 충북도의회가 MRO특위를 가동해 사업 전반에 대한 점검에 들어가면서 전 청장이 사퇴하는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에 또다시 그와 같은 전철을 밟지 않느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시종 도시사는 늘 투자 유치에 적극적이다. 그 적극성이 충주에코풀리스에도 적용돼 현지 주민은 물론 전체 도민들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주기를 기대해 본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